인터뷰라 하면  TV Interview 가 먼저 떠오르겠지만, HR Manager 로 직장생활의 절반이상을 보낸 나로서는 Job interview, 흔히 이야기하는 "취업면접", "이직면접"이 먼저 떠오른다. 그리고 지금 경력컨설턴트이자 헤드헌터인 나로서는 Job interview가 어찌나 고마운 단어인지 모르게 되어 버렸다. 내 후보자의 "면접"말이다..


내 후보자의 성공적인(?) 면접을 위해 나는 면접에 관한 이것저것을 정리하고,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나갈지 순서도 정하며, 후보자의 이력을 살펴보고 어떻게 준비하라 고 이야기할까 를 고민하면서 후보자와의 미팅을 준비하였다. 그리고, 후보자를 만나면서 나름 열심히 면접에 대한 내 이론과 경험을 후보자에게 전달하는데 모든 에너지를 쏟아내었다. 이런 나를 보면서 주변의 동료들은 이렇게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사님.. 이사님이 면접 가이드 하시는 것보면, 참 좋은거 같아요...근데 시간이 너무 길지 않은가싶은데.."

"모든 후보자 다 이렇게 가이드 하실거에요? 언제 다 하시려구요?"

"ROI가 나올런지 모르겠어요..이사님.."

" 면접에 대한 A to Z를 들은 느낌이에요.. 근데 전 이렇게 하긴 어려울거 같아요.." 


물론 이런 걱정스런(?) 피드백만 있는 것은 아니다.. 도움이 많이 되서 앞으로 후보자에게 어떤 이야기를 해야할지 알겠다는 고마운 피드백을 전해주는 분도 많다. 하지만, 안타까운 피드백에 대한 고민을 하면서, 면접에 대해 어떤 접근이 필요할 지를 정리해보고 싶어졌고, 하나씩 정리하면서 의견도 들었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 이제 그 처음 시작을 하고자 한다..부디 이글을 접하는 분들에게 어떤식으로든 조그만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과 함께...


WRITTEN BY
의자지기
의자가 필요한 순간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의자를 바꿔야 할 때가 있습니다.. 저는 의자가 되어 드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좋은 의자를 권해드릴 순 있습니다.. 커리어를 쌓아가는 순간 순간 필요한 의자를 마련하고 편하게 앉을 수 있는 자리로 만드는 또다른 저의 자리, 이 자리가 저의 의자입니다.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